렉처오페라- 봄봄

대구 오페라 하우스

김유정 단편소설 '봄 봄' 원작

한국 창작 오페라

입력시간 : 2019-04-13 23:36:50 , 최종수정 : 2019-04-17 09:00:13, 김태봉 기자

렉처오페라두 번째 시리즈 오페라로 만나는 우리 소설 봄봄

 

대구오페라하우스

김유정 단편소설 봄봄원작의 해학과 개성은 그대로!
419~20, 대구오페라하우스 별관 카메라타

 

봄봄 공연 이미지

  

우리말로 부르는 우리 이야기, 한국 창작오페라 <봄봄>

재단법인 대구오페라하우스(대표 배선주)2월 해설과 함께하는 렉처오페라 시리즈의 첫 번째 작품인 <버섯피자>를 성황리에 공연한 데 이어 한국 창작오페라 <봄봄>을 무대에 올린다고 27일 밝혔다.

소설가 김유정이 1935년 발표한 동명의 단편소설을 원작으로, 한국예술종합학교 이건용 교수가 작곡 및 대본을 작성한 창작오페라 <봄봄>은 우리말로 된 단막오페라이며, 2001년 초연 이후 도쿄의 신국립극장에서 공연되어 호평 받은 바 있다.

재미있는 원작과 음악적 효과, 개성 있는 인물의 시너지효과!

김유정의 원작소설 봄봄은 가난한 농촌을 배경으로 욕심 많은 장인 오영감과 어리숙한 데릴사위 길보사이의 희극적인 갈등과 대립, ‘길보와 오영감의 둘째 딸 순이사이의 풋풋한 사랑이야기를 따뜻한 문체로 그리고 있으며, 탄탄한 서사와 사건전개가 돋보이는 한국 근대소설의 백미로 평가받는 작품. 창작오페라 <봄봄>은 원작소설의 희극적이고 해학적인 요소에 능청스러운 연기가 더해지고, 캐릭터의 개성과 갈등상황을 극대화하는 음악이 더해져 더욱 입체적인 작품으로 거듭났다는 평가다. 또한 청중과 대화하듯 전개하는 놀이판 형식의 오페라로 온 가족이 함께 관람하기 좋으며, ‘오페라는 어렵고, 지루하고, 재미없다라는 편견을 없애줄 수 있는 작품이기도 하다.

이번 창작오페라 <봄봄>은 계명대학교 공연예술대학 유철우 교수의 연출과 대구오페라하우스 음악코치인 장윤영의 반주로 진행되며, ‘오영감역에 바리톤 최용황, ‘길보역에 테너 박재화, ‘순이역에 소프라노 배혜리, ‘안성댁역에 메조소프라노 이수미 등 베테랑 성악가들이 총출동한다.

렉처오페라 <봄봄>은 전화, 인터넷 사이트를 통해 전석 2만원에 예매 가능하며, 대구삼성창조캠퍼스 내 대구오페라하우스 별관 카메라타에서 공연된다. 또한 614일과 15일에는 세이무어 바랍의 <게임 오브 찬스(The game of chance)>가 한국 초연될 예정. 모든 공연은 대구오페라하우스 홈페이지를 통해 예매할 경우 기본 10%, 24세 미만 및 아이조아카드·산모수첩 소지자 20% 등 다양한 할인 혜택을 누릴 수 있다. 공연예매 및 문의는 대구오페라하우스 홍보관으로 하면 된다.

대구오페라하우스 개요

대구오페라재단은 대구오페라하우스, 사단법인 대구국제오페라축제, 대구시립오페라단 3개 단체가 하나로 모여 공식 출범한 대구 오페라의 새로운 구심점이자 미래이다. 수년간의 논의와 합의를 거쳐 마침내 201311월 출범한 대구오페라재단은 현재까지 이어온 오페라 대중화 사업을 바탕으로 수준 높은 컨텐츠 개발과 제작, 폭넓은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을 통해 세계 속 오페라 도시 대구의 명성을 더욱 드높일 예정이다.

오페라 예매 사이트: http://ticket.interpark.com

웹사이트: http://www.daeguoperahouse.org


Copyrights ⓒ 뉴스파트너.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김태봉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개미신문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