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균형발전 모색 위한 ‘지역발전포럼’ 발족

시의원, 도시계획, 산업, 부동산 개발 등 관련분야 전문가 18명 참여

올해 워크숍 3회 개최, 10월에는 균형발전 공개세미나 개최

“전문가들의 제언과 아이디어를 사업 추진에 반영하여 균형발전 도모”

입력시간 : 2019-06-12 08:54:39 , 최종수정 : 2019-06-12 08:55:21, 서신석 기자
[사진제공:서울시청]


- 시의원, 도시계획, 산업, 부동산 개발 등 관련분야 전문가 18명 참여

- 올해 워크숍 3회 개최, 10월에는 균형발전 공개세미나 개최

- “전문가들의 제언과 아이디어를 사업 추진에 반영하여 균형발전 도모

 

 

서울시는 균형 있는 지역발전을 위한 공간 활용과 산업경제형 개발사업 발굴 등 발전전략을 논의하고 실행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역발전포럼을 발족했다.

 

포럼의 발족행사로 610() 시청 청계별관에서 지역발전포럼 1차 워크숍을 열고 국내외 복합거점개발의 성공사례와 시사점을 논의하였다. 포럼에는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관리위원회 김인제 위원장과 정재웅 의원을 비롯, 김현수(단국대), 이영성(서울대), 고준호(한양대), 홍경구(단국대) 교수 등 도시계획, 산업, 부동산 개발 등 관련 분야의 전문가 18명이 참여했다.

 

서울시는 20167월 지역발전본부를 신설하여 4개 권역별로 동남권에는 서울 국제교류복합지구를, 동북권에는 창동상계 신경제 중심지를 조성하고 있으며, 서남권에는 마곡 첨단 R&D 단지를, 서북권에는 수색역 일대 미래산업 중심지를 조성하는 사업을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특히 올해 지역발전포럼은 6월부터 10월까지 3번의 워크숍과 1번의 공개 세미나로 운영한다. 61차 워크숍에 이어 7월에는 서울시의 주요거점 실태 및 복합개발 방향을 주제로 2차 워크숍을 개최하고, 9월에는 지역거점 발전 대상지의 여건 분석과 잠재력을 주제로 3차 워크숍을 개최할 계획이다.

 

또한 올해 포럼의 운영성과를 바탕으로 '20년에는 권역별 지역발전사업의 심층 분석과 신규사업 발굴을 논의하고, '21년에는 지역거점 개발사업의 성과 분석과 사업효과 향상방안을 논의하는 등 서울시 균형발전에 기여하는 전문가 그룹으로 포럼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다.

 

한편 김창환 서울시 지역발전본부 동남권사업과장은 지역발전포럼에서 논의된 학계 및 민간 전문가들의 다양한 제언과 아이디어는 기존 사업 추진과 신규사업에 반영하여 서울시 균형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Copyrights ⓒ 뉴스파트너.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서신석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지식산업센터뉴스
댓글 0개 (1/1 페이지)
댓글등록- 개인정보를 유출하는 글의 게시를 삼가주세요.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